패키지 여행사 버티기 한계…”현금 고갈 가속화”

2019년 일본 여행 불매운동과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사태를 겪으며 실적이 크게 나빠진 패키지 여행사들의 현금 고갈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업계 1위인 하나투어는 약 1,400억 원, 2위 모두투어는 260억 원의 영업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본업인 패키지 여행이 사실상 전면 중단되면서 신규 매출은 없는 상태에서 직 [본문전체 2021-01-13T15:45:00]